동구 초고령사회 진입 동구, 4년 연속 노인 보건사업 요구도 높아

동구
동구 초고령사회 진입 동구, 4년 연속 노인 보건사업 요구도 높아
2023년 동구민 건강요구도 조사 분석…‘치매’ 문제 중요시
  • 입력 : 2024. 04.11(목) 10:43
  • 해인교육신문
광주시동구청
동구는 지난해 하반기 동안 만 19세 이상 동구 주민 1,037명으로 대상으로 하는 ‘2023년 동구민 건강요구도 조사’를 실시했다.

이번 조사는 주민들의 삶의 질과 건강 수준, 생애주기별 우선순위 대상·보건사업, 건강 관리 환경 실태 등을 살피고자 1:1 설문으로 진행됐다.

동구민 대상 건강요구도 조사 결과, 건강 수준 향상을 위해 필요한 정보·활동에 대한 응답은 운동·체중 관리(28.6%), 건강한 식생활 정보(23.4%), 스트레스 관리(15.8%) 순으로 확인됐다.

특히 주민 참여·주도가 가능한 건강증진 사업으로는 걷기(52.5%), 건강 체조(20.4%), 환경정화(16.4%) 순으로 선호도가 높았다.

특히 65세 이상 노인인구가 22%를 넘어 초고령사회에 진입한 동구는, 첫 조사가 시작된 2020년 이래로 4년 연속 노인에 대한 보건사업 요구도가 49.4%로 가장 높았으며 건강 문제 중요도도 ‘치매’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외에도 동구 주민과 마을 건강 수준 향상을 위한 의견으로 건강 관련 프로그램 등 보건사업 강화, 노인·장애인 관련 사업 확대, 운동기구·시설 확충 등의 의견이 제시됐다.

동구는 조사 결과를 토대로 주민의 건강에 대한 정책 수요를 분석해 특화된 건강 정책을 집중 발굴·추진할 계획이다.

임택 동구청장은 “‘동구민 건강요구도 조사’는 주민들의 삶의 질과 건강 환경 인식 정도를 파악함으로써 일상에서 체감할 수 있는 건강 친화적 정책을 수립하고자 4년째 시행하고 있다”면서 “변화 추이를 면밀히 분석·적용해 동구만의 지속가능한 건강도시 사업 추진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해인교육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