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광주∼대구 달빛투어’ 상생 관광교류 추진

광주광역시
광주시, ‘광주∼대구 달빛투어’ 상생 관광교류 추진
광주∼대구간 여행상품 대상 인센티브 지급
  • 입력 : 2022. 02.20(일) 11:27
  • 해인교육신문
광주시, ‘광주∼대구 달빛투어’ 상생 관광교류 추진
광주광역시는 영호남 관광교류 지원사업인 ‘광주-대구 달빛투어’를 추진한다.

‘달빛투어’는 관광 교류 증대를 통한 실질적인 영호남 협력관계 강화를 위해 지난 2015년 시작됐으며, 올해 7년째를 맞으며 달빛 동맹 강화에 힘을 보태고 있다.

특히 시행 첫 해 부진을 털고 2016년부터 2019년까지 해당 사업을 통해 연 평균 830명의 대구 시민이 광주를 방문했으나 2020년 코로나19 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에 따라 해당 예산을 삭감하면서 지원이 중단됐다.

광주시는 코로나19 확산 속에서도 지난해 재개된 달빛투어 사업 참여자가 140여 명에 달한 만큼 올해는 국내 여행심리 회복 등의 추세에 따라 방문객이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에 따라 광주시와 대구시는 1월 실무 협의를 거쳐 ‘2022년 광주-대구 달빛투어’ 추진계획을 수립했으며, 코로나19 장기화로 단체관광이 줄어드는 경향을 고려해 기준 인원을 지난해 20명에서 15명으로 완화하고 적극적인 홍보를 통해 관광업계 활성화를 도모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대구지역 여행사는 광주시에 사전 협의 및 지원신청을 통해 대구시민을 대상으로 광주여행을 하는 경우 인센티브를 지급받게 된다.

인센티브는 청소년 대상 투어 진행 시 당일 여행 30만원, 1박 이상 여행 60만원이며, 성인 대상 투어는 당일 여행 40만원, 1박 이상 여행 80만원이 지원된다.

광주지역 여행사도 대구 관광상품 운영 시 동일한 인센티브를 받게 된다. 이번 지원은 예상 소진 시까지 진행된다.

‘2022년 광주-대구 달빛투어’ 관련 내용은 광주시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성배 시 관광진흥과장은 “광주는 무등산으로 대표되는 자연관광지와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전일빌딩245 및 양림동 역사문화마을 등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특색 있는 자원을 보유한 도시다”며 “대구 시민들이 광주만의 독특한 매력을 발견하고 따뜻한 정을 느낄 수 있는 여행을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해인교육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