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산구의회, ‘건전한 음주문화 환경조성’ 정책간담회

문화
광산구의회, ‘건전한 음주문화 환경조성’ 정책간담회
광산경찰서, 지역주민 등 참여
  • 입력 : 2024. 06.11(화) 15:03
  • 해인교육신문
광산구의회, ‘건전한 음주문화 환경조성’ 정책간담회
광산구의회 행정자치위원회가 10일 월곡2동 행정복지센터에서 광산경찰서와 지역주민 등을 초청해 ‘건전한 음주문화 환경조성을 위한 정책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는 어린이공원 내 음주 폐해 예방을 위한 정책적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로, 공병철 의원(더불어민주당, 신흥동·우산동·월곡1·2동·운남동)의 주재로 심도 있는 논의가 이뤄졌다.

먼저 나웅전 광산경찰서 CPO팀장과 박미정 우산건강생활지원센터 팀장이 각각 어린이공원 내 음주 금지 법제화의 필요성과 음주폐해예방사업의 추진 현황을 설명하고, 이후 참석자들 간 자유토론 형식으로 실효성 있는 의견을 교환했다.

광산구는 어린이공원이 ‘음주청정구역’으로 지정되어 있으나 현행제도로는 음주 행위를 제지할 효력이 미비하고, 어린이집과 청소년 시설 등은 금주 구역으로 명확히 지정되지 않았다.

이에 어린이공원 내 음주소란 행위로 인한 민원이 꾸준히 발생해 왔으며, 공원을 이용하는 주민과 어린이의 안전이 저해된다는 점에서 제도의 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됐다.

또한 건전한 음주문화 조성을 위한 교육 및 캠페인도 활성화되어야 한다는 의견도 제시됐다.

공병철 의원은 “다른 지자체의 경우 모든 도시공원을 금주 구역으로 지정한 사례도 있으나 광산구는 어린이와 청소년들이 많이 이용하는 시설부터 음주 행위를 적극 근절할 수 있도록 이번 간담회가 그 시작점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올바른 음주문화와 공원 문화가 조성되고 모범적인 시민의식이 확산될 수 있도록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해인교육신문